30분, 40분, 50분

책을 읽다가 커피 한모금을 마시고, 전화기를 확인해보고

어쩐지 근심스러운 얼굴을 한 여자가 카페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한시간, 한시간 반, 두시간

여자가 짧지않은 소설을 반도 넘게 읽었을 즈음

마침내 카페 안으로 남자가 숨차게 들어섭니다

"아구 미안해 많이기다렸지 미안. 막 나오려는데 갑자기 연락받아가지고 안가볼 수 없었어"


"친구 아버지가 쓰러지셨다는 말에 급히 병원에 다녀오느라..."

약속에 많이 늦어버린 남자는 너무 오래 기다린 여자에게 미안해서 어쩔줄 모릅니다.


"무슨소리야, 당연히 가봐야지. 더 같이 있어야하는데 나때문에 온거 아냐? 안그래도 되는데"


"아냐아냐, 친척들도 오시고 해서..."


대답을 하다 말고, 여자의 마음이 고마워 그 손을 꼭 잡아보는 남자.

잠시 그렇게 말없이 손을 잡고 있던 두 사람

이윽고 남자가 잡고있던 여자의 손 위로 다른 한 손을 덮으며 

부쩍 생각이 많아진 목소리로 그럽니다

"우리 부모님한테 잘하자"

남자의 말에 여자는 응 하고 고개를 끄덕끄덕


"우리도 건강하고..."

여자는 또 고개를 끄덕끄덕


"여기 너무 오래있었지? 나갈까? 너 배안고파?"

남자의 말에 여자가 조금 웃으며 그럽니다.


"사실은 배가 좀 고파"

"아, 내가 나쁜놈이다. 여자친구 배고플때까지 기다리게 하고."


거리를 나란히 걸으며 몇분쯤 메뉴를 고민하다가

우리집 밥상'이라는 이름도 정겨운 식당으로 들어간 두 사람

따뜻한 공기밥과 뜨끈한 찌개가 앞에 놓이고


"우와 맛잇겠다!"

배가 고팠던 여자는 한 숟가락 소복히 밥을 푸고

남자는 그 위에 반찬 하나를 올려주고

문득 남자가 그런 이야길 꺼냅니다


"너 부모님은 다 건강하시지?"

"응, 근데 엄마가 혈압이 있는데 자꾸 약먹는걸 깜빡해. '얘 내가 약 먹었니?' 뭐 그런거 우리한테 물어보고 막..."

"그래? 혈압약은 꼬박꼬박 먹어야 된다는데..."


그리곤 다시 밥을 몇숟가락 먹던 남자

문득 반가운 표정이 돼서 그럽니다.

"아~ 그래, 그거 사드려. 그 월화수목금토일 적혀있는 길쭉한 약통 있잖아. 천원마트에서도 다 팔던데. 우리 밥먹고 그거 사러갈까?"


남자의 말에 

"응. 좋아. "


대답을 하고 오물오물 밥을 먹던 여자

어떤 생각 끝에 새삼 뭉클해져서 한번 더 작은 목소리로 말해봅니다.

"좋아. 너무너무 좋아"


20년도 넘게

30년도 넘게

전혀 모르는 사람이었던 그대

하지만 어느새 부모님만큼이나 나를 걱정해주는 사람

그리고 이제는 내 부모님까지 걱정해주는 사람

그대는 내게 그런사람이네요

고맙습니다.

나도 잘할게요.


사랑을 말하다.



퍼가실때에는 출처표시를 반드시 하셔야 합니다. 출처: http://zyint.tistory.com/

Posted by 진트­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