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닝 멘트 [1]

어린이날 방송하는 것도 참 오랜만이네요.
어린이 여러분...
안녕하셨어요?


왜 어린이날만 있고 어른의 날은 없냐?
제 주변의 40만 8천분이 강하게 어필하셨습니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어린이들은 좀 불쌍하죠.
어린시절이 다 솜사탕 같은건 아니었으니까요.


어린이들은 어른들의 시각으로 본 세상에서
어른들이 만들어버린 규칙대로 살아야합니다.
우선 어린이들은 이시간에 라디오를 들으면 좀 그렇죠.

그뿐이 아니죠.
아침에 일찍일어나야하고, 심부름도 잘해야하고
편식하지말고 반찬투정도 하지말아야한다.

생각해보면
이런말들 전부가 다 어른편하자고 만든 것 같지않나요?

 

그렇습니다.
어린이들은 364일동안 어른들의 세상에서 사니까
하루정도는 내어주어야죠.

하지만 어린이들. 내일부턴 다시 이세상은 다 내꺼야...

 

라디오 천국에 오셨습니다.
저는 유희열입니다

 

그녀가 말했다 [3]

난 공간을 그리워해... 고양이처럼...
고양이는 주인보다 자기가 살던 집에 더 애착을 느낀다고 하잖아.
나도 그런거 같아...

 

그녀의 친구는
소파에 누워서 티비를 보다가 그녀를 쳐다보며 말했다.
그래서 이사를 안하는거야?

 

그녀는 남들처럼 시기에 따라 자리를 옮겼다.
학교를 졸업하고, 취직을하고, 한번 직장을 옮기고
그리고 집에서 독립했다.
다른 사람들과 크게 다를건 없었다.
그래야만 하는 순간에 적절한 선택을 했고
사람들은 그녀의 결정이 옳았다고 말했다.

 

그런데
가끔 못견디게 학교가 그리울때가 있었다.

5월이 되면
혼자 학교에 가곤했다.
학교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건 아니었다.
단지 그 공간에 남아있는 흔적들이 아직 생생하게 살아서
그녀의 마음에 사무치게 파고드는 것이었다.

 

저 교실에서 누굴 만났고,
누구와 애기했고,
그런 평범한 추억들이 그리웠다.

 

이동하는 것은
그 공간에 얽혀있는 그 감정들로부터 벗어난다는 뜻이다.
그녀는 직장을 그만두고 싶다고 말했다.
다시 학교에 가서 그 캠퍼스를 걷고싶다고.
아직 그 건물의 내부가 기억에 남아있으니까 안심이 된다고.

 

그녀의 친구는 그녀에게 이렇게 말했다.
"넌 니가 그리워하는게 뭔지알아? 잘모르겠지?
내가 보기엔 그건 그냥 외로움이야."

 

무언가가 막연히...
하지만 못견디게 그리워질때...


외로움은 그대에게 말을 거는 것이다.

 

 

게스트

1부

모던음악 만만세 - 이지형, 사요(심재평)

 

2부

 

 

선곡표 [2]

1부

Clair / Gilbert O'Sullivan
My Son / Masatsugu Shinozaki
And We Will Fly / Kurt Elling
New Hippie Generation / 페퍼톤즈

 

(그녀가 말했다)
어느하루 / 롤러 코스터

 

(모던음악 만만세)
D.A.N.C.E / Justice
Going To A Town / Rufus Wainwright

2부

Eternity / Capsule
Dead Meat / Sean Lennon

 

(IT MUSIC*)
그럴 수 있겠지(Maybe...Maybe Not?) / BOA

 

하루 / 김범수 (김보형님)
Way Back Into Love / Hugh Grant & Drew Barrymore
Matter Of Time / Tahiti 80 (강명석님)
Think About'chu / 아소토 유니온
Tom's Diner / Suzanne Vega  (김주영님)

 

참고자료

(1) 장봄, 종점다방, 오프닝멘트

(2) 유희열의 라디오 천국, KBS 라디오, 선곡표

(3) 장봄, 종점다방, 그녀가 말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퍼가실때에는 출처표시를 반드시 하셔야 합니다. 출처: http://zyint.tistory.com/

Posted by 진트­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프닝 멘트

옛날 영화 제목 중에 이런게 있었어요

 

"One Fine Day"

 

우리나라에선느 어느 멋진날로 번역이되서 소개가 됐었죠.
요즘도 여전히 멋진 두 남녀.
조지클루니와 이 미쉘 하이퍼가 1996년도에 찍은 영화예요.
이 영화에서 두 분을, 이 두사람을 보면 방금 구워낸 피칸파이처럼 군침이 뚝뚝 떨어집니다.

 

이 영화는 벽돌만한 그 휴대전화가 나오는것만 빼곤 지금봐도 전혀 촌스럽지가 않아요.
배우, 줄거리, OST 다 너무 좋은데요.
이게 제목을 너무 잘 짓고 너무 멋있어요.

 

One Fine Day 어느 멋진날.
이런 세 단어의 조합.

 

한 때 밴드 이름으로도 유행했었는데요.
제목의 아우라에서 바로 멜로디가 떠오르죠.

 

오늘 하루 어떤 멋진 날이었나요?
그러면은 여러분이 보낸 오늘에 어울리는 OST주제가는 어떤 곡인가요?

#8910으로 여러분들의 OST를 한 번 보내줘보시죠.

 

라디오 천국에 오셨습니다.
저는 유희열 입니다.

 

34:14

그녀가 말했다.

"일본에 갔을 때 나 매일밤 혼자 호텔방에 누워서 백석의 시를 읽었어. 일본은 해가 일찍져서 밤이되면 꼭 시를 읽게 되거든."

 

그리고 그녀는 백석의 문장을 하나 인용했다.

"나는 이 세상에서 가난하고 외롭고 높고 쓸쓸하니 살아가도록 태어났다."

 

 그녀의 친구는 그녀에게 물엇다. 일본은 혼자 여행간거라 쓸쓸하지 않았냐고.

그녀는 좋았다고 대답을 하더니 물을 한모금 먹은 후,

"그런데 지진병에 걸렸다"

이런 말을 했다.

 

친구가 무슨 병이냐고 묻자,  그녀는 이렇게 대답했다.

"일본에서 길을 잃을 때마다 생기는 병이 지진병이다. 그 병의 증상은 이렇다. 가만히 서있는데 갑자기 땅이 움직인다. 멀리 내다볼 수 없고, 바로 발밑만 보고 걷게된다. 어지러울뿐 아니라 마음이 온통 불안해진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일본에서 돌아온 후, 한 달만에 지진병이 생겼다. 이번에는 한국에 있는데, 길도 잃어버리지 않았는데 갑자기 땅이 움직이는 것이었다.

 

그녀는 지진병이 생길 땐, 밥을 든든하게 먹고 길을 찾으면 나았다는 사실을 떠올렸다. 그래서 밀려있는 문제들을 하나씩 해결하기로 했다. 그렇게 하면 문제에 가려있던 제대로 된 길이 나타날 것이라고 생각했다.

 

몇 달후, 친구들은 그녀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증상을 말했다.

"땅이 움직이는거 같은데?"

 

사람들은 누구나 길을 잃는다.

젊고 아름다운 시절엔 특히.

 

모던음악 만만세

  • 이지형

    • Little Flowers / Denison Witmer
    • Here (In Your Arms) / Hellogoodbye
  • 사요

    • Uncle Chicken's Drag Rag / Plus-Tech Squeeze Box
    • flower flog lament / DJ Jinu

 

 

선곡표

1부

Don't Know Why / Romero & Pamela
Grow / Kubb
The Whole Nine Yards / 냉정과열정사이 OST
Astro Girl / 뎁
Stay a While / The Underwolves
Stay Awake / The Innoceence Mission
Little Flowers / Denison Witmer
Uncle Chicken's Drag Rag / Plus-Tech Squeeze Box


2부

Here (In Your Arms) / Hellogoodbye
flower flog lament / DJ Jinu
음계소야곡 / 공기공단  (* It Music)
여왕폐하의 순정 / 엄정화
Be Strong Now / James Iha
이사 / 윤상
아무말도 / 이승환
Is It You / Lee Ritenour
I don't want to see you cry / Silje Nergaard

 

 

참고자료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퍼가실때에는 출처표시를 반드시 하셔야 합니다. 출처: http://zyint.tistory.com/

Posted by 진트­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