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yint's blog

110621화 - 어떤 물건이든 저마다 견딜 수 있는 힘의 한계점이라는게 있죠. 아무리 튼튼한 물건이라고 해도 그 이상의 힘을 받게 되면 깨지거나 부서지거나 일그러지거나 끊어지기 마련입니다. 본문

FM 음악도시 성시경입니다./오프닝

110621화 - 어떤 물건이든 저마다 견딜 수 있는 힘의 한계점이라는게 있죠. 아무리 튼튼한 물건이라고 해도 그 이상의 힘을 받게 되면 깨지거나 부서지거나 일그러지거나 끊어지기 마련입니다.

진트­ 2013.03.05 19:40

어떤 물건이든 저마다 견딜 수 있는 힘의 한계점이라는게 있죠.

아무리 튼튼한 물건이라고 해도 그 이상의 힘을 받게 되면 깨지거나 부서지거나 일그러지거나 끊어지기 마련입니다.


마음에도 그런 한계점이 있는거 같아요.

참고 또 참다가 

"더이상은 못하겠어"

확신이 드는 순간

팽팽하게 잡고 있던 마음이 허무하게 끊겨버릴때가 있거든요

내 마음과 정 반대방향으로 가해진 힘이 결국 

감당할 수 있는 한계점을 넘어버린 겁니다.


이미 한쪽이 끊어진 마음이야 어쩔수 없다지만,

문제는 학교 졸업 후에도 여전히 

우리를 괴롭히는 관성의 법칙이죠


갑자기 끊어진 마음 한쪽에는 계속 그 상태를 유지하려는 힘이 남아있거든요

마치 팽팽하게 늘어뜨린 고무줄을 자를때처럼

내가 쏟은 마음만큼의 아픔이 고스란히 내게 돌아오는거죠

그러고보니 혼자 아픈건 아니네요

남은 한쪽을 잡고있던 그 사람도 지금 꼭 나만큼 아플겁니다.


FM음악도시 성시경입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